총 게시물 31건, 최근 0 건
 
[사회/경제]

통영시장 A후보 측근 돈 통투를 돌리다 진짜 덜미 잡혀

기사작성 : 김종수기자 기사작성날짜 : 2014-05-09 (금) 21:33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6.4 전국동시지방선거 통영시장 A예비후보자선거 사무실 최 측근 인사가 언론사 기자에게 고소를 취하해 달라는 등의 요구로 금전을 제공한 협의로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경남도선관위에 따르면 피고발인 B씨는 지난 5일 모 식당에서 지역 언론사 기자 C씨에게 또 다른 언론사 기자 D씨가 A예비후보자를 상대로 고소한 건을 취하하도록 도와 달라는 취지의 말과 함께 C씨에게 현금 200만 원을 제공하여 공직선거법115조를 위반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지난 A후보자가 세월호가 침몰하던 지난 416일 김윤근 도의원 후보 사무소 개소식이 끝난 후 특정인에게 봉투를 전하는 장면이 목격되어 선관위에 고발이 이어졌고 현재도 그 사건이 조사 중에 있는 사실과 연관된다.
당시 봉투전달 사실을 D기자가 보도를 했고 김동진 후보 측은 D기자가 잘못된 기사였다고 사과하고 정정보도를 했다는 등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D기자는 사과한 사실도 사과할 이유도 없으며 정당한 기사에 회사와 자신의 명예를 치명적으로 훼손했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으로 검찰에 고소를 한 상태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었다.
그런데 이 사건이 세상에 이슈가 되자 이를 무마하려고 D기자와 친분이 있는 C기자에게 200만원의 현금을 전했다고 C기자가 진술하고 있으며 D기자의 고발로 인해 A후보 측의 불법 사실이 세상에 알려졌다.
그동안 A후보 측의 봉투 사건을 두고 케이블카 탑승권이다.” “돈이다.” 며 현재도 구설수가 되고 있는 와중에 또다시 본 봉투 사건이 터져 앞전의 봉투 전달 사건도 다시 도마에 오르게 되었고 새누리당 경남도당도 심각한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직선거법115조에 따르면 누구든지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 포함)를 위하여 기부행위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편, 경남도선관위는 제6회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현재까지 총 24건을 고발조치하였는데 이 중 11건이 후진적인 선거문화인 금전 제공행위로서 이의 척결을 위해 앞으로도 금전 제공행위 등 중대선거범죄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여 사직기관에 고발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부장 2014-05-14 (수) 01:34
선대위원장 아니고 선대본부장 직함이 정학하지않나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Copyright ⓒ 통영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제호:통영문화투데이 | 발행소:  경남 통영시 안개3길 55-9 |  등록일: 2013년 3월25일 |  발행일 :  2013. 03. 30 | 제보전화: 055)646-7773  |

명칭: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216 |  발행인 | 편집인:  김종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종수  E_mail :  ty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