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1건, 최근 0 건
   
[문화/교육]

진의장 전 통영시장 서울에서 첫 개인전 열어

기사작성 : 김종수기자 기사작성날짜 : 2013-10-18 (금) 03:52


 
전시EN2A7463.JPG

    
서울 신사동 거리 한편에 자리 잡은 내놓으라는 화가들만이 전시회를 연다는 예화랑’. 지금 그곳엔 파도소리, 갈매기 소리, 뱃고동소리와 더불어 짙은 통영의 갯내음을 품은 미술작품들이 서울 시민의 오감을 자극하고 있다.
 
17일 오전, 문인이자, 화가며 행정가인 진의장 전 통영시장의 첫 개인전이 그곳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십시일반 모인 50여 명과 함께 버스 한 대에 동승하여 서울 신사동을 찾았다.
 
오후 4시를 훌쩍 넘기고 도착한 화랑 앞에는 내 안에 살아 숨 쉬는 통영의 푸른 물결이란 전시회 제목과 너무나 어울리는 누가 봐도 통영의 강구안이고, 누가 봐도 통영의 동백꽃을 주제로 꾸민 낯익고 친숙한 모습의 현수막이 우리를 반겼다. 그 옆에 서서 싱긋이 웃으며 우리를 마중 나온 진의장 전 시장은 한 사람 한 사람 정겹게 악수와 포옹을 나누며 우리를 맞았다.
 
예순을 훌쩍 넘겨 처음으로 개최하는 그의 개인전에는 그의 인맥을 대변하듯 견양각지에서 찾아든 500여 축하객들이 장사진을 이루었다. 그들 속에는 통영출신 김형근 화백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 이수성 전 국무총리, 유우익 전 통일부장관, 김동욱 전 국회의원, 권병현 전 주중 대사, 정상명 전 검찰총장, 이철성 박사 등 거물급 인사들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축화 화분이 전시장 한편을 장식했다.
 
진의장 전 시장은 인사에서 평생을 그림을 그렸지만 내 그림의 주제는 모든 게 통영입니다. 통영에는 평생을 그려도 다 못 그릴 소재가 있으니 당연하겠지요. 그림에 온전히 몰두할 수 있는 지금이 소중하고 가장 행복한 시간이고 욕심 없이 비워야만 비로소 채워지는 것을 배워가는 소중한 경험인 것 같습니다. 통영은 내 고향이기도 하지만 바로 나의 선생님이기도 합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번 전시회는 전업 화가가 아니면서도 전업 화가를 능가하는, 그것도 첫 번째 전시회에서 독특한 소재와 기법의 대형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미술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미술평론가 오광수 씨는 이번 전시회를 두고 그의 작품은 천진함과 맑고 고아한 사대부의 정취가 스며있고 솔직함과 격조가 어우러진 신문화인화라며 고향 통영에 바치는 아름다운 헌사와 같다.” 평하고 있다.
 
오광수 씨의 평처럼 겨울에도 꽃이 피는 통영을 떠올리며 뭔가에 홀린 듯 그렸다는 눈 속에 핀 동백이란 제목의 약 120호 크기의 작품이 입구부터 시선을 압도했다. 그 옆으로 다각도의 통영항이 펼쳐지고 10호에서부터 150호 크기의 잔잔하면서도 격정 넘치고 고요하면서도 생기가 감도는 100여 점이 1, 2층으로 구성된 넓은 화랑을 장식하고 있다.
 
이 전시회는 통영에서 다시 개최된다. 신사동 예화랑에서 26일 마감한 뒤 오는 1111일 오후 3시 통영시민문화회관 대 전시실에서 개막식을 열고 통영전을 다시 연다.
 
전시EN2A7476.JPG

전시EN2A7403.JPG

전시EN2A7420.JPG

전시EN2A7421.JPG

전시EN2A7422.JPG

전시EN2A7423.JPG

전시EN2A7425.JPG

전시EN2A7427.JPG

전시EN2A7428.JPG

전시EN2A7429.JPG

전시EN2A7430.JPG

전시EN2A7432.JPG

전시EN2A7449.JPG

전시EN2A7453.JPG

전시EN2A7463.JPG

전시EN2A7464.JPG

전시EN2A7467.JPG

전시EN2A7471.JPG

전시EN2A7472.JPG

전시EN2A7476.JPG

전시EN2A7498.JPG

전시EN2A7499.JPG

전시EN2A7502.JPG

전시EN2A7516.JPG

전시EN2A7517.JPG

전시EN2A7518.JPG

전시EN2A7529.JPG

전시EN2A7530.JPG

전시EN2A7534.JPG

전시EN2A7535.JPG

전시EN2A7539.JPG

전시EN2A7540.JPG

전시EN2A7542.JPG

전시EN2A7550.JPG

전시EN2A7556.JPG

전시EN2A7558.JPG

전시EN2A7560.JPG

전시EN2A7572.JPG

전시EN2A7576.JPG


김동민 2013-10-18 (금) 10:15
부디 재기에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잘하시면 내년에 큰 회복이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동피랑 2013-10-18 (금) 15:17
사랑합니다 진시장님 통영의 큰산 이십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벽방산 2013-10-20 (일) 17:35
잘지내시죠 서울 전시회 축하드립니다  항상건강하시고
통영 전시회에서 뵙겠습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전창식 2013-10-24 (목) 09:37
그림 좋다
토영에서 제일 낫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Copyright ⓒ 통영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제호:통영문화투데이 | 발행소:  경남 통영시 안개3길 55-9 |  등록일: 2013년 3월25일 |  발행일 :  2013. 03. 30 | 제보전화: 055)646-7773  |

명칭: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00216 |  발행인 | 편집인:  김종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종수  E_mail :  tynews@nate.com